일본 동북부에 큰 지진들이 자꾸 일어나고..
하필이면 그 지역은 내가 유학했던, 나의 지인들의 터전이고..

가장 먼저 연락된 건 도쿄에 살고 있는 마슈..
너무나 아무렇지 않은 목소리로, 회사와 집이 가까워서 걸어서 집에 돌아갔다는 말.
뭔가 걱정한 내가 힘빠질 정도의 쌩쌩함. ㅋ
어쨌던 간에 잘 됐다.

그리고 이번 지진의 피해는 물론이고,
원전 폭발 때문에 계속 가족들과 함께 피신하고 있는 아이자와 가족들.
터전을 두고 도망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밝은 목소리로
상황이 진전되면 놀러오라는;; 아이자와 さん;
그녀의 선천적인 밝음은 정말 이런 상황에서도 발휘되는구나; 하고
새삼 나보다 세 살 위지만 초연히 마마라고 부르게 하는
연륜이 느껴짐을 다시 통감 ㅋ

아무리 해도 해도 연락이 닿질 않던 투.
귀국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기도 하고, 티켓이 비싸서 그저 일할 수 밖에 없다며
무덤덤하게 또 이야기하는 대범한 그녀는
통화 도중에 여진으로 강진이 왔음에도.
오히려 내가 놀라고 덤덤하게 '여진일 뿐'이라고 하는 강심장을 가졌다.

그 외에도 연락이 닿지 않는 이바라키 유학생, 그리고 일본인 친구들 모두..
제발 건강히 잘 있길.

인터넷 상으로 많은 사람들은 남의 일이라고 쉽게 욕하고 쉽게 내뱉는 그 한 마디가
언젠가는 자기 친구가 될 수도, 자기 가족이 될 수도 있다는 걸 모르는지.

너무나 인간성을 상실해가는 시대가 되는 것 같다..

人은 혼자가 아닌 둘 이상이라는 의미인데,
너무나 다들 혼자 서려고 하는 것만 같아 슬프다.. ㅠㅠ

모두들 무사하길..

댓글을 달아 주세요! 사람과 사람의 교감! 人터넷의 첫 시작! 댓글!

  1. 야다 2011.03.20 12:02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아는분이 그런 피해를 입으면 가슴이 철렁,빨리 잘 복구되었으면 티켓 3-4배 비싸게 팔았다는데..
    혹시나 나온자막있나하고 들려봤습니다^^

마음도.. 읽은 지 꽤 지나서 잘은 기억이 안 나지만;;
분명 화자는 제 3자 였던 것 같아요.
그리고 화자는 주인공으로부터 유서를 받고서
이 내용을 알게 되었던 것 같은데..
같은 경험의 이야기가 그것을 겪는 사람에 따라서
상이한 여름과 겨울로 구성되어 있는 것처럼..
그리고 그 내용의 상반되는 것처럼
사람의 뇌는 자기가 좋을대로 기억을 한다죠?
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웃으며 살아갈 수 있는 거라고..
전 좀 더 많은 기억을 하며 살아가고 싶은데.. ^^; 그러기엔 인생들이 너무나 우울한가봐요.
자꾸 잊어가는 거 보면..
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*':. 자막 제작 : 하늘타리™ .:'*
즐거운 감상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
수정/이동/배포는 자유입니다
단, 수정시 수정본 하나는 보내주시길 바라며
이동/배포시엔 출처를 표기해주세요
http://uneclaie.tistory.com/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댓글을 달아 주세요! 사람과 사람의 교감! 人터넷의 첫 시작! 댓글!

  1. BlogIcon 윤교주 2009.12.02 11:10 신고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이건 신작인거에요??
    요새 애니 뭐하는지도 몰라서.. ㅠㅠㅠ
    우리집 복귀해욧!!!

  2. 123 2010.03.27 09:30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몇달째 기다리고 있는데..중단하신 건가요;;;ㅇㅈㄴ
    좀 더 기다려야하나..ㄱ-

  3. BlogIcon 재미있는사이트 2010.04.06 14:02 신고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안녕하세요. 초보 블로거 입니다. 아름다운 블로그에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.

    시간 나실 때 제블로그도 한번 방문해주세요.^^

    http://automobili.tistory.com/

  4. 123 2010.10.02 20:17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몇달만에 들러봤음다..ㅎㅎ

  5. 09 2012.06.08 18:11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자막 감사합니다.

올려야지 올려야지하면서 미루고만 있었쎄요 ^^; 나란 여자 원래 게으른 여자 ㅋㅋ
루시 이야기는.. 처음엔 식물에.. 동물명과 지명이 많이 나와서 절 괴롭게 했지만,
감동적인 이야기였어요.
명작 중에 온 식구가 함께 힘을 모아 살아가는 이야기는 드문 것 같아요.
언제나 누군가의 부재가 함께 하며, 그 부재로 오는 고통을 이겨나가는 이야기가 주가 되는데
(파트라슈는 네로 부모님과 중간부턴 할아버지까지 ㅠ, 엄마찾아 삼만리는 엄마 ㅠ 앤은 부모님 등)
루시 이야기는 온 가족이 다 함께 고통을 맞이하고 이겨나가서 좋아요 ^^

그렇지만 지금 저에게 닥친 현실은..
지금도 깨어 있으면 내일 출근시간에 맞춰서 일어날 수 있는가.
우리 집에 왜 갑자기 온수가 안 나오는 것인가.
내일 어떻게 씻고 나간다? 이런 것들 ㅎㅎ
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*':. 자막 제작 : 하늘타리™ .:'*
즐거운 감상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
수정/이동/배포는 자유입니다
단, 수정시 수정본 하나는 보내주시길 바라며
이동/배포시엔 출처를 표기해주세요
http://uneclaie.tistory.com/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댓글을 달아 주세요! 사람과 사람의 교감! 人터넷의 첫 시작! 댓글!

  1. 동키 2010.12.15 02:37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정말 감사합니다...만드시느라 고생 많으셨네요...^^
    잘볼께요..^^

  2. lee 2011.09.21 09:43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이 작품은 아직 못봤는데 자막이 있다니 찾아봐야겠네요. 세계명작극장풍 애니 넘 재미있어요. 정말 감사 + 감사 + 감사합니다!!

  3. 순심이 2012.10.04 17:24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잘봤습니다~감사합니당!!^-^ 근데 혹시 플로네의 모험 자막제작좀 해주실수없나요? 여유있으시면요..^^;;

  4. 하늘타리 2012.11.14 02:47  [댓글주소]  [수정/삭제]  [댓글쓰기]

    내 비번을 까먹었어요.
    순심이님.. 플로네는 저도 영상이 없어요. ^^;
    다음 달에 해외로 나가게 되어서 저는 둘 중 하나거든요.
    매우 여유롭다 vs 그 나라 언어를 익히느라 한동안 매우 바쁘다.
    전자의 경우에는 자막을 2,3일에 한 편씩 만들어보려고 해요.
    우선은 무밍부터 ㅋㅋ

좀처럼 시간이 나질 않네요 ;ㅅ;)....
요즘은 매일같이 기절하듯 잠자곤 해요 ㅋ
잠깐 머리가 닿았을 뿐인데 눈떠보면 아침 -ㅁ-ㅋ
회사에 지각 안 하는게 신기할 따름이예요 ㅋㅋ

역시 이 작가는.. 똘끼가 충만해 ;ㅁ;)......!!!!
마음에 들었어요 ㅋㅋㅋ
전 이 소설을 읽을 때, 중간에 나오는 여자가 하는 인형 놀이에..
너무 끔찍해서 글을 읽는데도 바들바들 떨었거든요 (당시는 아직 순수한 소녀? ㅋ)
그런데 영상으로는 아주 짧게 나와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조금 덜 끔찍하군요

이 역시 원작이 궁금하신 분들은 찾아보시되, 애니메이션에서 가졌던 조금의 밝음같은 건 다 잊어버리고 보시기 바랍니다. ^^;
원작자는 약간 괴짜였다고 해요.
전 사카구치 안고에 대해 생각할 때 조금 빼빼마른 노인을 상상하고 있었는데..
"괴짜 과학자"의 이미지를 가진 사진을 보고 흠칫.
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*':. 자막 제작 : 하늘타리™ .:'*
즐거운 감상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
수정/이동/배포는 자유입니다
단, 수정시 수정본 하나는 보내주시길 바라며
이동/배포시엔 출처를 표기해주세요
http://uneclaie.tistory.com/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댓글을 달아 주세요! 사람과 사람의 교감! 人터넷의 첫 시작! 댓글!